불길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슬픔에 잠긴 프랑스

배재학 기자 jhbae@sbs.co.kr

작성 2019.04.17 0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인류 문화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불이 났습니다.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렸고, 수많은 문화재들이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파리에서 배재학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1백 미터 높이의 거대한 첨탑이 불길에 휩싸여 힘없이 무너져 내립니다.

거센 불길은 순식간에 대성당의 지붕까지 집어삼켰습니다.

현지 시간 오후 6시 50분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목격자 : 너무나 끔찍합니다. 사람들이 울고 슬퍼하는 것을 봤고 저도 충격을 받았습니다.]

소방관 5백여 명이 투입돼 사투를 벌였지만, 인류 문화유산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신중한 화재 진압이 필요해 완전 진화까지 8시간 넘게 걸렸습니다.

결국 첨탑과 성당 지붕의 3분의 2가 불에 타 무너졌습니다.

그래도 성당 서쪽 정면과 13세기에 만들어진 2개의 종탑은 지켰습니다.

속수무책으로 불타는 성당을 지켜봐야 했던 파리 시민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평소 수백 미터 밖에서도 보이던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이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이곳에는 이른 아침부터 많은 시민들이 나와 대성당을 바라보며 슬픔에 젖어있습니다.

[엘리자베스 : 계속 눈물이 납니다. 이제 다시는 불타버린 노트르담 성당 내부는 볼 수가 없으니까요.]

[이네스 : 엄청난 충격입니다. 모든 프랑스인과 파리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슬픔에 잠긴 날입니다.]

화재 당시 적지 않은 관광객들이 성당 안에 있거나 입장 대기 중이었지만, 빠르게 대피해 참사를 면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