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세징야, K리그 최초 '이달의 선수상' 수상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4.16 20:16 수정 2019.04.16 2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구FC 세징야, K리그 최초 이달의 선수상 수상
대구의 브라질 출신 공격수 세징야가 한국프로축구 K리그 사상 첫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습니다.

프로축구연맹은 올해 글로벌 스포츠게임 전문 기업 EA 코리아의 후원으로 K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신설했습니다.

한 달간 열린 K리그 경기의 베스트 11과 최우수선수로 뽑힌 선수들을 후보군으로 연맹 경기위원회가 1차 투표를 진행하고, 1차 투표 상위권을 차지한 복수의 후보들을 놓고 2차 팬 투표를 진행해 가장 많이 득표한 선수를 선정했습니다.

1차 전문가 투표 70%, 2차 팬투표의 비중 30%입니다.

세징야는 1,2차 투표 합산 50.16%로 서울의 유상훈과 울산 김보경 상주 윤보상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습니다.

1차 전문가 투표에서는 유상훈이 31.82%를 득표해 28.64%를 얻은 세징야를 근소하게 앞섰지만 2차 팬투표에서 세징야가 21.5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면서 K리그 사상 최초 이달의 선수상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세징야는 지난 3월에 열린 4겨기에서 2골 2도움으로 전 경기 공격포인트를 달성했습니다.

7라운드가 종료된 현재 세징야는 3골 4도움으로 K리그 공격포인트 부문 1위에 올라 있습니다.

세징야에게는 EA코리아가 제작한 트로피와 함께 상금 100만 원이 주어집니다.

또 세징야는 4월 이달의 선수가 발표되기 전까지 '이달의 선수' 문구가 새겨진 패치를 유니폼에 부착하게 됩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