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뒤흔든 사진 한 장…한국인 최초 퓰리처상 영예

SBS뉴스

작성 2019.04.16 17:46 수정 2019.04.16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한국인 최초 퓰리처상'입니다.

캐러밴 사태를 취재한 로이터통신 김경훈 기자가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보도상인 퓰리처상을 받았습니다.

한국 국적 사진기자로서 최초의 수상인데요, 그가 지난해 11월 미국 국경지대에서 촬영한 '최루탄 피하는 온두라스 모녀'입니다.

사진 속 엄마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주인공 엘사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있고, 두 딸은 기저귀 차림으로 긴급하게 달아나는 모습인데요, 당시 이 사진은 미국 사회에서 크게 화제가 됐고 세계 미디어와 네티즌들에게 캐러밴 사태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 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캐러밴 입국 금지 정책에 대한 비판이 나올 때마다 이 사진이 쓰이기도 했는데요, 퓰리처상 이사회는 김경훈 씨와 그의 동료 기자들을 브레이킹 뉴스 부문 수상자로 선정하며 "이민자들의 절박하고 슬퍼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최루탄이 날아오는 상황에도 카메라를 든 기자님 대단하십니다." "너무나 가슴 아픈 사진이네요. 사랑만 받으며 자라야 할 아이들이…안타깝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