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골프장 영업이익률 16.0%…전년 대비 0.7%P 하락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4.16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난해 국내 골프장 영업이익률 16.0%…전년 대비 0.7%P 하락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2018년 국내 골프장들의 영업실적은 골프장 수의 증가와 홀당 이용객 수 감소 등의 이유로 다소 내림세를 보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16일 발표한 '2018년 골프장 업체들의 경영실적 분석(잠정)'자료에 따르면 제주권을 제외한 154개 대중골프장의 지난해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28.2%로 2017년 31.1%보다 2.9%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각 골프장 감사보고서를 기초로 분석한 이 자료는 '109개 회원제 골프장 영업이익률은 1.9%로 2017년 1.8%보다 0.1% 포인트 상승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회원제와 대중골프장을 합친 263개소의 영업이익률은 16.0%로 2017년의 16.7%에 비해 0.7%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소폭 하락했으나 12월 결산 코넥스 상장법인 114개사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2.9%라는 점에서 골프장 수익률은 여전히 높은 편입니다.

다만 2017년에 비해 영업이익률이 소폭 하락한 요인으로는 대중골프장의 경우 대중골프장의 수가 늘었고, 이에 따라 고객 유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입장료 할인 등이 일반화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골프회원권 값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제로는 2016년 10월 이후 15.6%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습니다.

영업적자를 기록한 골프장은 회원제 골프장 109개소 가운데 49개소, 대중골프장은 154개소 중 10개소로 각각 집계됐습니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 소장은 "국내 골프장 경영실적은 점차 하락할 것"이라며 "내년까지 30여개 골프장이 새로 문을 여는 반면 골프 인구는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서천범 소장은 "특히 최근 들어 입장료, 카트피 등 골프장 이용료를 인상한 것은 이용객 수를 줄이고 수익성을 떨어트리는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