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박유천 긴급 기자회견 "마약 결코 한적도 권유하지도 않았다"

채희선 기자 hschae@sbs.co.kr

작성 2019.04.10 1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가 오늘(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박 씨는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 있는 연예인으로 거론돼 왔습니다.

앞서 황하나 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연예인 지인이 마약을 권유했다"고 밝혔으며 경찰은 해당 연예인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후 황 씨가 지목한 연예인이 과거 황 씨와 교제한 박유천 씨가 아니냐는 소문이 돌았고, 결국 박유천이 직접 입장을 밝히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