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남편 탓'이다…'35억 주식' 논란, 이미선 후보자 답변은?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4.10 19:04 수정 2019.04.10 2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35억 주식 투자'를 둘러싼 논란이 뜨겁습니다.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사실상 '주식 투자' 검증 자리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는데요, 이 후보자는 남편과 자신의 명의로 35억 상당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청문회 전부터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 후보자는 이런 비판에 대해 "남편이 모든 것을 다 했다"고 말하며 "잘 몰랐다"고 답변을 했습니다.

이 후보자가 보유한 특정 건설사와 관련해, 이 건설사가 연루된 재판을 이 후보자가 맡아 건설사에 유리한 판결을 내렸다는 의혹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고, 이 건설사가 대규모 사업을 수주하기 직전 수억원의 주식을 매수한 사실을 두고 제기된 '내부 정보 이용' 논란에 대해선 "그렇게 오해할 수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야당 의원 뿐만 아니라 여당 의원들도 주식 투자에 대한 비판적 의견을 제기하며 '주식이 너무 많다'는 한숨이 나올 정도였던 이미선 후보자 인사청문회, 비디오머그가 정리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