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vs 차태현, 논란 둘러싼 '온도차' 왜?

SBS뉴스

작성 2019.03.17 16: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준영 vs 차태현, 논란 둘러싼 온도차 왜?
정준영의 '황금폰'의 여파가 차태현에게까지 미쳤다.

지난 16일 KBS 1TV '뉴스9'는 '1박2일' 멤버인 차태현과 김준호가 수차례 수백만 원 대 내기 골프를 즐긴 정황이 담긴 대화 내용 일부를 경찰로부터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내기 골프'를 친 정황은 경찰이 확보한 정준영 휴대전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포착됐다.

보도 이후 차태현 측은 "공인으로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을 했다"며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다만 보도된 바와는 달리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다. 국내에서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해 쳤던 것이라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다시 돌려줬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팬분들과 시청자분들께 죄송하고, 부끄럽다.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라고 방송 하차 계획을 밝혔다.
이미지
이번 논란은 정준영을 비롯한 승리, 이종현, 최종훈 등의 사례와는 다르게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논란을 둘러싼 사실 관계 확인과 후속 대응부터가 달랐다.

차태현 측은 보도 직후 하루 만에 공식입장을 내고 사실 관계를 바로 잡았다. 뿐만 아니라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언급하며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최초 보도 이후 거짓말 섞인 입장을 발표했던 앞선 연예인들의 행태와는 다른 대처였다.

또한 불법 동영상 촬영 및 공유에 가담한 의혹을 받고 있는 정준영을 비롯한 몇몇 연예인들과 달리 차태현의 '내기 골프'는 불법 도박과는 성격이 다르다. 때문에 일부 시청자들은 "하차까지 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라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수백만 원짜리 내기라면 그건 게임을 넘어선 수준이다"라고 싸늘한 반응을 보이는 이들도 다수였다.

대다수의 대중들은 정준영 사건 조사에 좀 더 집중해줬으면 좋겠다는 우려 섞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