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백승호 첫 발탁' 벤투호, 18일 소집…2차례 평가전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3.16 10:07 수정 2019.03.16 1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강인·백승호 첫 발탁 벤투호, 18일 소집…2차례 평가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3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위해 18일 소집됩니다.

대표팀은 18일 오후 3시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모여 볼리비아(22일), 콜롬비아(26일)와 평가전을 대비한 담금질에 들어갑니다.

18일 소집 때는 조기 귀국한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이번 주말 경기를 치르는 K리거를 포함해 소집 대상 선수(27명) 중 24명이 참가합니다.

소속팀 경기 일정이 있는 유럽파 이청용(보훔)과 이강인(발렌시아), 백승호(지로나)는 하루 뒤인 19일 오후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입니다.

지난 1월 아시안컵 이후 2개월여 만에 소집되는 이번 대표팀에는 18세의 기대주 이강인과 2017년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던 백승호가 처음 발탁됐습니다.

이강인과 백승호는 9월 시작되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을 대비해 새로운 선수들을 시험하려는 벤투 감독의 테스트를 받기 위해 A매치에 데뷔할 가능성이 큽니다.

한국 대표팀 사상 역대 7번째 최연소(18세 20일)의 나이로 벤투 감독의 호출을 받은 이강인은 최근 소속팀 4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만큼 선배들과 경쟁에서도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줘야 대표팀에 남을 수 있습니다.

이강인이 인상적인 활약으로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받는다면 기성용(뉴캐슬)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은퇴한 벤투호에서 '세대교체'의 주축으로 성장할 전망입니다.

반면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인기세에 못 미치는 평가를 받는다면 '1회성 발탁'에 그칠 수도 있습니다.

지난해 5월 17세의 나이로 '월반'해서 19세 이하(U-19) 대표팀에 뽑혔던 이강인은 툴롱컵 토고전에서 중거리포로 득점하는 등 공격력을 보여줬고, 같은 해 10월 스페인 국왕컵 32강 1차전에 출전해 역대 한국인 최연소 유럽 1부리그 출전 기록(만 17세 253일)을 세웠습니다.

이강인은 측면과 중앙은 물론 공격형 미드필더로도 뛰었고, 3월 A매치인 볼리비아, 콜롬비아와 평가전 때 교체 선수로 투입돼 벤투 감독의 점검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선수로는 여섯 번째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데뷔한 백승호도 벤투 감독의 눈도장 받기에 나섭니다.

측면 공격수와 중앙 미드필더 등 여러 포지션을 뛸 수 있는 전천후 선수인 백승호 역시 벤투 감독에게 실력을 입증해야 A대표팀에 잔류할 수 있습니다.

백승호는 특히 같은 FC바르셀로나 유스팀 출신으로 2017년 U-20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의 공격 쌍두마차로 호흡을 맞췄던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도 경쟁합니다.

백승호는 특기인 스피드와 강력한 슈팅으로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받겠다는 각오입니다.

벤투호가 상대하는 볼리비아와 콜롬비아는 만만찮은 전력을 갖췄습니다.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맞붙는 볼리비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60위로 한국(38위)보다 22계단이 낮지만 두 차례 대결 모두 '무득점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신태용 전 감독이 이끈 대표팀이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직전인 6월 7일 사전 전지훈련지인 오스트리아에서 대결했을 때는 골문을 열지 못한 채 0대 0으로 비겼습니다.

FIFA 랭킹 12위로 남미 국가 중 브라질(3위)과 우루과이(7위), 아르헨티나(11위)에 이어 4번째로 높은 콜롬비아는 한국과 A매치 상대전적에선 1승 2무 3패로 뒤처져 있습니다.

콜롬비아는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맞대결에서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와 라다멜 팔카오(AS모나코) 등 간판급 선수들을 총가동합니다.

특히 올해 아시안컵까지 이란 대표팀을 지휘했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콜롬비아 대표팀을 지휘해 벤투 감독과의 사령탑 지략 대결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