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KT 공채 입사는 사실…수사는 정치 보복"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3.15 21:13 수정 2019.03.15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에 김성태 의원은 딸이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서 회사에 들어간 거라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은 채 정치 탄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한국당은 개인 문제라면서 거리를 두는 분위기입니다.

계속해서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딸 채용 비리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딸이 2년여간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또 "제1야당 전 원내대표를 겨냥한 정치 공작 정황이 다분하다"며 음모론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자신이 '드루킹 특검'을 관철한 데 대해 정권 차원의 보복이라는 주장입니다.

김 의원은 의혹 초반인 지난해 말에도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를 함께 다룬다면 취업 특혜 국정조사를 받겠다며 정치 보복 주장을 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지난해 12월) : 야당 정치인에 대한 분명한 탄압으로써 정권 차원에서 불법 사찰이 자행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겁니다.]

민주당과 다른 야당들은 엄정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정화/바른미래당 대변인 : 딸의 계약직 채용부터 정규직이 된 과정, 퇴사 시점에 대한 진실 규명에 앞장서십시오.]

한국당 지도부도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고 했습니다.

정치 보복이라는 김 의원과 달리 일단 이번 사안을 당 차원의 문제로 결부시키는 데 선을 그은 겁니다.

이런 가운데 김 의원은 오후 늦게 딸에 이어 5촌 조카의 KT 채용 비리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이승환, 영상편집 : 조무환)   

▶ [단독] KT 전 임원 "김성태 딸 채용비리 인정"…청탁한 자는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