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 총력…"좌파장기집권 마지막 퍼즐"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3.15 1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당, 패스트트랙 저지 총력…"좌파장기집권 마지막 퍼즐"
자유한국당은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개혁법안의 동시 패스트트랙을 저지하기 위해 당력을 총동원했습니다.

오전에 패스트트랙을 규탄하는 비상 의원총회를 연 데 이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소속 의원들에게 국회 비상대기령을 내렸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은 의회 민주주의의 종언'이라며 전원 검은색 옷을 입고 의총에 참석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선거법 패스트트랙은 좌파 장기집권 플랜의 마지막 퍼즐"이라며 "여당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하려고 한다. 공수처를 통해 모든 권력기관을 장악하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을 한다면 여당의 공수처 법안에 들러리를 서는 것이다. 용기를 내달라고 촉구한다"며 "바른미래당의 양심 있는 의원을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또 민주당이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맹비난하자 역공에 나섰습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지지율 만회의 수단으로 친일 프레임을 이용해 손쉽게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천박한 사고에서 벗어나기 바란다"고 꼬집었습니다 한국당은 정부·여당의 검경수사권 조정안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자체 방안도 제시했습니다.

조정안에는 구속영장 재청구 대폭 제한과 검찰·경찰 조서 증거능력 동일 인정, 면담 형식의 조사 전면 금지를 통한 기본권 보장 등을 담았습니다.

한국당은 다음 주 관련 법안을 제출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