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챔프 SK, 한화 꺾고 시범경기 첫 승리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3.15 18: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해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제패한 SK 와이번스가 시범경기 첫 승리를 거뒀습니다.

SK는 오늘(1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시범경기에서 한화 구원 송은범을 난타해 8대 2로 이겼습니다.

1무 2패 뒤 4번째 시범경기 만에 거둔 첫 승리다.

한화는 3연승 후 첫 패배를 안았습니다.

SK는 0대 0인 7회 한화의 세 번째 투수 송은범을 집중공략했습니다.

선두 최정의 볼넷과 제이미 로맥의 좌선상 2루타로 노아웃 2, 3루 기회를 만든 SK는 송은범의 폭투로 선제점을 얻었습니다.

이어 한동민이 좌월 2루타를 쳐 로맥을 홈에 불러들였습니다.

이재원의 볼넷, 정의윤의 안타로 이어간 노아웃 만루에서 허도환이 바뀐 투수 김범수를 제물로 중전 적시타를, 이어진 만루에서 최항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노수광이 좌중간 2타점 안타를 각각 날려 점수를 6대 0으로 벌렸습니다.

한 타자도 잡지 못하고 강판한 송은범은 자책점 5점을 기록했습니다.

SK는 7회 말 한화가 안타 4개로 2점을 쫓아오자 8회 대주자로 투입됐다가 타석에 선 배영섭의 좌중월 투런포에 힘입어 8대 2로 달아났습니다.

한화의 1선발이 유력한 워윅 서폴드는 6개 구종을 점검하며 5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해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SK 잠수함 선발투수 박종훈도 4이닝을 무실점으로 잘 던져 책임을 완수했습니다.

대구에서 벌어진 경기에선 NC 다이노스가 8회 강우 콜드게임으로 삼성 라이온즈를 3대 1로 제압하고 3연승 했습니다.

1대 1로 맞선 5회 노진혁이 우월 투런포로 승패를 갈랐습니다.

NC의 5선발 후보인 7년 차 '옆구리' 투수인 윤강민은 4이닝을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습니다.

필승계투조의 일원에서 선발투수로 보직을 바꾼 삼성 최충연은 4⅔이닝 동안 홈런 포함 안타 7개를 맞고 3점을 줘 패전 투수가 됐습니다.

키움 히어로즈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롯데 자이언츠를 4대 3으로 꺾었습니다.

롯데 이대호는 1회 노아웃 1, 3루에서 좌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비거리 125m짜리 석 점 홈런을 쐈습니다.

시범경기 첫 번째 홈런입니다.

키움은 3대 0으로 끌려가던 5회 말 김혜성, 대타 허정협, 김규민의 3연속 2루타와 롯데 투수 고효준의 폭투로 간단히 동점을 이뤘습니다.

이어 박병호 대신 1루 대수비로 들어간 김수환이 7회 말 결승 솔로 아치를 그렸습니다.

박병호는 3번 타자로 나와 3타수 무안타로 경기를 끝냈습니다.

넥센의 한현희는 9회 등판해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범퇴로 두 번째 세이브를 챙겼습니다.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KIA 타이거즈-kt wiz), 경기도 이천 LG 챔피언스파크(LG 트윈스-두산 베어스)에서 열린 경기는 도중에 내린 비로 취소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