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 패스트트랙' 놓고 이견…여야4당 협상 난기류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3.15 1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선거제와 검찰개혁 법안을 패스트트랙, 즉 신속처리안건으로 추진하겠다고 뜻을 모았던 더불어민주당과 소수 야 3당이 막판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당초 오늘(15일)까지 최종 협상안을 마련하기로 했지만 바른미래당 내부의 이견이 표출되면서 시한을 지키기 어려울 듯합니다.

신승이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미래당은 오늘 새벽까지 이어진 마라톤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신속처리안건에 대해 격론을 벌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선거제와 검찰개혁 법안을 신속처리안건, 즉 패스트트랙 처리에 공조하기로 한 상태지만 의원총회에서는 안건 지정 자체를 반대하거나 검찰개혁법안과 묶어 선거제를 처리해서는 안된다는 이견이 쏟아졌습니다.

결국 선거제 개혁이 중요한 만큼 패스트트랙 협상을 이어가기로는 했지만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서 당의 요구를 관철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공수처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 방안, 대통령으로부터의 인사독립성 확보 방안…이 부분에 야당의 요구가 관철되는 것을 전제로 해서 (협상을 하라는 위임을 받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바른미래당의 선거제 개혁 법안 처리 의지를 높이 산다며 협상에 기대를 걸었고,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여당의 공수처법 처리에 들러리만 서는 꼴이 될 것이라며 거듭 공조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여야4당은 당초 중앙선관위의 선거구 획정안 국회 제출 시한인 오늘까지 협상 단일안을 도출하겠다고 했지만, 바른미래당의 내부 조율로 변수가 생기면서 시한을 지킬 수 있을지 불투명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