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영 연기 신청할 것"…승리, 밤샘 조사 후 입장 밝혀

SBS뉴스

작성 2019.03.15 0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입영 연기 신청할 것"…승리, 밤샘 조사 후 입장 밝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입영 연기 의사를 밝혔다.

15일 오전 6시 15분경 서울지방경찰청서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 앞에 선 승리는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 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승리는 오는 25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가 예정돼있는 상황이다. 대중은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의 입대는 도피 성격이 짙다며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이같은 여론을 의식한 듯 입영 연기를 거론했지만 병무청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승리의 변호사는 지난 14일 추가로 제기된 해외 도박설, 원정 성매매 알선 등의 의혹에 대해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라고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이미지
이날 승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16시간의 밤샘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는 두 번째였지만 피의자 신분으로는 첫 조사였다.

경찰은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접대 자리가 만들어졌는지, 이 자리에 여성들이 동원됐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경찰에 소환된 승리의 사업 파트너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는 승리보다 앞선 오전 6시쯤 귀가했으며, 승리와 같은 카톡방에 있던 김모씨도 밤새 피의자조사를 마치고 오전 6시40분쯤 귀가했다.

반면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유포 혐의로 조사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은 전날 오전 10시께부터 약 21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