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카로운 변화구로 '구석구석'…류현진의 '호투 행진'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3.15 0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LA 다저스의 류현진 투수가 시범경기 4번째 등판에서 신시내티를 상대로 4이닝 2실점을 기록했습니다.

1회 실점 이후에는 완벽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류현진은 1회부터 제구 난조로 흔들렸습니다.

3연속 안타를 내주는 등 안타 4개를 얻어맞고 2점을 내줘 4번째 등판 만에 첫 실점을 허용했습니다.

류현진은 1회 마지막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급한 불을 껐는데요, 2회부터는 제구가 안정되면서 확 달라졌습니다.

빠른 직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로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찌르며 신시내티 타선을 쉽게 요리했습니다.

2회부터 4회까지 안타는 1개만 내주는 완벽한 피칭으로 예정된 4이닝을 2실점으로 마쳤고, 삼진은 3개를 잡아냈습니다.

시범경기 4경기에서 10이닝 2 실점을 기록하며 평균 자책점은 0에서 1.80으로 올랐지만 볼넷은 단 1개도 내주지 않았습니다.

류현진은 시범경기 들어 처음으로 타석에도 섰는데 아쉽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