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경찰청장 "'승리·정준영 사건'에 경찰 명운 걸렸다"…국회 업무 보고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3.14 1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4일) 오전 민갑룡 경찰청장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해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가수 승리를 둘러싼 마약 유통, 성매매, 경찰 유착 등 각종 의혹과 더불어 가수 정준영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 '몰카' 촬영·유포 논란에 대해 보고했습니다.

민 청장은 경찰 유착 등 각종 논란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그동안 제기된 모든 범죄를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수사 의지를 밝혔습니다. 민 청장을 또 '버닝썬 사건'을 반사회적 탈법 비리로 규정하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부조리 행위를 발본색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경찰청과 지방청 간 수사상황을 점검하고 미흡한 점이 없도록 수사를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경찰의 명운이 걸렸다는 자세로 전 경찰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SBS8뉴스'에서는 정준영 씨가 포함된 단체 SNS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이 언급되는 등 경찰의 유착 정황을 보도했습니다. 또 2016년 정준영 고소 사건 당시, 담당 경찰이 휴대전화 포렌식 업체에 증거 인멸 방법을 알려주는 등 사건 무마 의혹을 집중적으로 다뤘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국회에 출석해 최근 불거진 '승리·정준영 사건'에 대해 한 말,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 취재 : 장운석, 영상 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