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음주운전 보도무마 청탁 의혹…승리 "형이 자기돈 써서 막아줘" 대화논란

SBS뉴스

작성 2019.03.14 08: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종훈 음주운전 보도무마 청탁 의혹…승리 "형이 자기돈 써서 막아줘" 대화논란
FT아일랜드 최종훈이 음주운전 보도무마 청탁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지만, 2016년 최종훈과 지인들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A회장님 덕분에 살았다."는 대화가 발견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3일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최종훈은 2016년 2월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한 사실이 있다."며 과거 음주운전 사실을 뒤늦게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최종훈 측은 "최종훈은 당시 얼굴이 많이 알려지지 않은 멤버라 생각해 조용히 넘어가려고 소속사에 알리지 못했다."면서도 "최종훈이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SBS '8뉴스'는 최종훈이 2016년 3월 경부터 지인들과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음주운전 보도가 무마됐다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최종훈은 당시 다른 가수의 음주운전 적발 기사를 단체 대화방에 올리며 "난 다행히 XX형 은혜 덕분에 살았다"고 말했다. 최종훈의 말에 김 모 씨는 "종훈이 좋은 경험 했다. 수갑도 차보고, 경찰 앞에서 도망도 가보고 스릴 있었겠다."라며 음주운전 단속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정준영이 최종훈의 음주운전에 대해 "이번에 (신문) 1면에 날 수 있었는데"라고 말하자, 최종훈은 "내가 왜 기사가 나. 얼마나 조용히 처리했는데"라고 말했고, 김 씨는 "조용히? 유 회장님이 얼마나 발 벗고 나서셨는지 아냐"고 답했다.

승리도 "다음 음주운전은 막아줄 거란 생각 말아라. XX형이 자기 돈 써서 입 막아줬더니."라고 말해 사건 당시 부적절한 거래가 있었다는 정황을 추측케 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