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맞은 코비 유니폼, 2년 후 중국서 발견…팬이 구매해 반환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3.14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도둑맞은 코비 유니폼, 2년 후 중국서 발견…팬이 구매해 반환
▲ 2017년 12월 코비의 LA 레이커스 영구 결번식 

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의 고등학교 시절 유니폼이 도난당한 지 2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왔습니다.

발견된 곳은 지구 반대편 중국이었습니다.

오늘(14일) 미국 ESPN에 따르면 브라이언트 광팬을 자처하는 중국의 류저는 온라인을 통해 구매한 코비의 로어 메리언 고등학교 시절 사인 유니폼을 모교에 돌려줬습니다.

중국 하얼빈에서 사는 류저가 그 유니폼을 구매한 것은 지난해 10월이었습니다.

그는 각종 코비 기념품을 수집해 SNS 계정에 공유해왔는데 한 판매자가 연락해 유니폼 구매 의사를 물었습니다.

2천 달러, 약 226만 원을 주고 유니폼을 구매한 그는 나중에야 이것이 도난당한 물건이라는 걸 알게 됐습니다.

이 유니폼은 지난 2017년 로어 메리언 고등학교에서 지역 농구대회 우승 트로피, 브라이언트 사인 농구화 등과 함께 사라졌습니다.

류는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조 추첨을 위해 중국을 방문할 예정인 브라이언트에게 직접 유니폼을 돌려주려 했으나 결국 소셜미디어를 통해 연락이 닿은 고등학교 측에 우편으로 대신 보냈습니다.

유니폼을 전달받은 학교 측은 감정을 거쳐 그 유니폼이 도난당한 진품임을 확인했습니다.

아무 보상을 바라지 않고 유니폼을 돌려준 류는 지난해 브라이언트를 직접 만나 사인을 받았을 때 그가 적어준 '맘바(Mamba·브라이언트의 별명) 정신'이라는 문구가 자신이 옳은 일을 하도록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