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출근시간에 장애인이 왜 타?" 버럭

김유진 PD,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9.03.12 22:21 수정 2019.03.13 1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쁜 출근시간에 장애인이 왜 타?” 이미지 크게보기
작년 12월, 광화문에서 퇴근하던 길이었어요.
저상버스를 타려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번번이 버스를 떠나보내야 했죠.
이미지 크게보기
살을 에는 추위에 버스를 기다린 지 한 시간 째.
드디어 타이밍이 맞아 탑승하려는데
갑자기 운전기사님의 고함이 들렸어요.

“퇴근 시간에 왜 휠체어를 끌고 나와서
버스를 타려는 거요!”
- 당시 버스 기사
이미지 크게보기
‘다른 거 타면 되지 웬 민폐야’
‘바빠 죽겠는데 몇 분을 기다려야 하는 거야’

일부 승객들의 반응도 비슷했어요.
저도 화가 나 사과를 요구했고
끝끝내 사과를 받긴 했지만
싸늘했던 그들의 표정을 잊을 수가 없어요.
이미지 크게보기
장애인의 출퇴근은 언제나 힘겹습니다.
직업이 없을 거라는 편견 때문에
기다림도 없을 거라고 생각하나 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출퇴근 시간에 사람들의 눈총을 받기 싫어
아예 꼭두새벽에 출근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승하차하는 데 좀 걸리니까
못 기다리고 욕을 하시는 경우가 많아요.
새벽에 출근하면 손가락질도 덜 받으니까….”
- 박경석 대표 (노들 장애인 야학 교장)
이미지 크게보기
다른 교통수단 역시
장애인들이 이용하기엔 
너무나 버거운 게 현실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장애인 콜택시는 대기시간이 거의 3~4시간 돼요.
장애 등급에 따라 이용을 못 하기도 하고
시외 이동도 안 돼서 회사가 멀리 있으면 못 가죠.
제가 운전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 박경석 (노들 장애인 야학 교장)
이미지 크게보기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를 
누리지 못하는 답답한 현실.
많은 이들이 기대를 걸고 있는 것 중 하나는
‘자율주행 기술’입니다.

‘장애인 비장애인 구분 없이 탈 수 있는 
새로운 교통수단이 생기는 것 아닐까….’
- 박경석 (노들 장애인 야학 교장)
이미지 크게보기
실제로 2016년 미국에서 시각장애인이 자율주행차를 타고
시내 도로를 혼자 달리는 데 성공했고,
이미지 크게보기
지난해 11월에는 우리나라에도
자율주행 쉐어카가 시연됐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자율주행차를 호출해
택시처럼 탑승하는 겁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자율주행 차 기술은 
비장애인과 장애인의 구분을 무의미하게 할 거예요. 
‘장애인 자동차’라는 용어 자체가 없어지고
‘인간 중심’의 자동차만 남는 거죠.” 
- 현대모비스 관계자
이미지 크게보기
“지하철 리프트, 저상버스, 장애인 콜택시….
장애인의 이동수단을 
그저 보조적인 수단으로 여기는 것 같아요. 

근본적으로 누구나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이동수단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이미지 크게보기


작년 12월, 광화문에서 저상버스로 퇴근하려던 장애인 박경석 씨.

휠체어를 끌고 버스에 탑승하던 도중 운전기사와 승객들에게 막말을 들어야 했습니다.

이처럼 장애인의 출퇴근은 언제나 힘듭니다. 직업이 없을 거라는 편견 때문에 눈총을 받기 일쑤고 제대로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수단이 드물기 때문입니다.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를 누리지 못하는 답답한 현실.

이를 극복할 대안 중 하나로 자율주행 시스템이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지하철 리프트, 저상버스, 장애인 콜택시…. 장애인의 이동수단을 그저 보조적인 수단으로 여기는 것 같아요. 근본적으로 누구나 안전하게 탈 수 있는 이동수단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 박경석 (노들 장애인 야학 교장)

기획 조기호 / 글,구성 김유진 / 그래픽 김태화 / 제작지원 현대모비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