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검찰 조사 직후 윤지오 "언론인·정치인 실명 넘겼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3.12 18: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고인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성접대 대상 명단에 포함됐다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검찰에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2일) 오후, 윤 씨는 참고인 신분으로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출석해 3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습니다. 앞서 "장자연 언니의 억울함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밝힌 윤 씨는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들과 간단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습니다.

윤 씨는 취재진이 세간에 알려진 '같은 성씨'의 언론인 세 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에 대해 묻자 "아는 정황과 정보를 넘겨드렸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필요하다면 반복되는 질문이지만 성실하게 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언론인과 정치인은 오늘 처음 언급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인터뷰를 통해서 알게 된 부분이기에 오늘 새롭게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성을 가진 3명 중 나머지 1명에 대해서도 공개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진실을 규명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윤 씨의 변호인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여성인권위원회 '고 장자연씨 사건 법률지원단' 소속 차혜령 변호사도 "오늘 추가조사에서 인터뷰에서 새로 나왔던 내용과 '특이한 이름'이 누군가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며 "윤씨가 사건 후 9년간 외국에 있었기 때문에 잘 모르는 상태였지만 명확하게 특이한 이름을 가진 사람으로, 사진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 7일 SBS8뉴스에 출연해 '장자연 리스트'는 유서가 맞냐는 질문에 "만들어진 문건이라고 확신했다"고 답변하기도 했습니다. 윤 씨는 "(문서) 마지막 끝에 보면 언니의 주민등록번호가 기재가 되고 인주로 지장을 찍습니다. 그런 것이 유서라고 저는 잘 모르겠지만 판단되지는 않습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조사를 마친 뒤 회견을 열어 입장을 전달한 윤지오 씨,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 취재 : 최대웅, 영상 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