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퇴학인데 자퇴한다고?" 승리 은퇴에 YG 소속 추정 작곡가가 보인 반응

SBS뉴스

작성 2019.03.12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강남 클럽 '버닝썬'의 각종 의혹에 연루된 빅뱅 멤버 승리가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의 산하 레이블 소속으로 추정되는 작곡가 A 씨가 승리를 저격하는 게시물을 공개해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퇴학인데 자퇴한다고?A 씨는 어제(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통해 승리의 은퇴 소식에 한 누리꾼이 남긴 댓글 캡처본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캡처본에는 '퇴학인데 자퇴한다고 까부네'라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이에 A 씨는 'ㄹㅇ(레알)'이라고 덧붙이며 동조했습니다.

'ㄹㅇ'은 '레알'의 초성으로, '진짜'의 뜻을 가진 영어 단어 'real'을 발음대로 부르다 줄여서 사용하는 신조어입니다. 보통 온라인상에서는 다른 사람의 의견에 동의한다는 의미로 쓰입니다.

A 씨가 승리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승리가 논란 후 연예계 은퇴를 발표한 상황에서 이를 비난한 것으로 추측된다는 평입니다. 

그러나 해당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 및 각종 SNS를 통해 퍼지자, A 씨는 현재 계정을 삭제한 상태입니다.경찰, 가수 승리한편 '버닝썬' 논란과 성매매 알선 혐의 등으로 엄청난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승리는 돌연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승리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습니다.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구성= 한류경 에디터, 사진= A 씨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