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나경원 "文,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난장판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3.12 11:25 수정 2019.03.12 1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회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말을 듣지 않게 해달라'는 발언에 난장판이 됐습니다.

오늘(12일) 오전 취임 후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나 원내대표는 "가짜 비핵화로 얻은 것은 한미훈련 중단뿐이다"라며 "청와대 안보실장, 외교부 장관, 국정원장 등 외교안보라인 전면 교체가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나 원내대표 발언에 일부 의원들은 사과하라며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습니다. 일부 여당 의원들은 연설을 듣던 중 국회 본회의장 자리를 박차고 나가기도 했습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들은 단상에 올라가 항의하며 한동안 연설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중재로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다시 시작됐지만, 야유는 계속됐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순식간에 난장판이 된 국회,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