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명 살해' 美 최악 연쇄살인범…직접 그린 희생자 스케치 공개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19.02.14 17:49 수정 2019.02.15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90명 살해 美 최악 연쇄살인범…직접 그린 희생자 스케치 공개
40년간 90명을 살해했다고 자백한 연쇄살인범 79살 새뮤얼 리틀이 직접 그린 희생자 스케치가 공개됐습니다.

미 연방수사국은 현지시간 12일 리틀이 자신의 기억을 토대로 그린 피해자 스케치를 홈페이지에 게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스케치 속 피해자는 모두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FBI는 리틀의 자백을 토대로 50여건의 장기미제 살인사건을 해결했지만 리틀이 자백한 사건 중 수십 건은 아직 피해자의 신원도 파악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FBI는 미제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기대하며 스케치를 공개했습니다.

마약사범으로 체포돼 텍사스주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리틀은 지난해 11월 90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습니다.

심장병과 당뇨를 앓아 휠체어에 의지하고 있는 리틀은 교도소 이감을 위해 뒤늦게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FBI는 "리틀이 미국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람을 죽인 연쇄살인범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190㎝의 거구로 권투선수 출신인 리틀은 총기나 흉기를 사용하지 않고 맨손으로 피해자를 살해했으며, 피해자는 대부분 마약 중독자나 매춘부 등이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