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외교장관, 방북 일정 마치고 귀국길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02.14 1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베트남 외교장관, 방북 일정 마치고 귀국길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의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오늘(14일) 2박 3일의 북한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나섰습니다.

민 장관은 오늘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 여객기를 타고 경유지인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그는 이번 북한 방문 길에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과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 동북아 담당국장 등을 대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의 방북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인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경비와 의전 문제와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을 전후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는 문제를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 장관은 어제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 북한의 외교라인 최고위급 인사를 잇달아 면담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양국이 "전통적인 친선협조 관계를 더욱 확대 발전시켜 나갈 데 대하여서와 상호 관심사로 되는 지역 및 국제문제들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하고 견해 일치를 보았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