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 추진체 연료 분리 과정서 폭발…"지붕 날아가고 파손 심해"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2.14 13:29 수정 2019.02.14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4일) 오전 3명이 숨진 대전 한화공장 폭발 사고는 로켓 추진체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일어났습니다.

폭발 충격으로 실험건물이 파손되는 등 충격이 상당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오전 8시 42분쯤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 다연장 로켓무기인 천무를 개발하는 70동 건물에서 폭발 사고가 나 노동자 3명이 숨졌습니다.

작업자들이 이른 아침부터 로켓 추진체에서 추진제, 즉 연료를 빼내는 '이형작업' 중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은 사고 현장 인근에서 촬영한 것으로 검은 연기가 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공장 측은 "로켓 추진체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 사고가 났다"며 "지난해 5월 발생한 폭발 사고와는 조금 다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화 대전공장에서는 지난해 5월 29일에도 폭발 사고가 났는데, 당시는 로켓 추진체에 액체를 주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했습니다.

오늘 폭발 사고 영향으로 건물 지붕이 날아가고, 외벽이 파손되는 등 충격이 상당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폭발 후 불길이 외부로 번져 주변 산으로까지 번졌지만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곧바로 진화됐습니다.

한화 대전공장 관계자는 "폭발 원인은 현장 등을 꼼꼼하게 조사한 뒤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