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자금지원국 지정

배재학 기자 jhbae@sbs.co.kr

작성 2019.02.14 07:56 수정 2019.02.14 09: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럽연합이 북한과 이란을 비롯한 23개 나라를 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국으로 지정했습니다. 명단에 오른 국가들은 유럽연합 내 금융기관과 거래할 때 강력한 감독을 받게 됩니다.

파리에서 배재학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EU 집행 위원회는 북한을 비롯해 이란과 시리아 등 23개국을 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EU 집행위는 이들 나라들이 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벌이지 않았다고 밝히고, 28개 EU 회원국과 유럽의회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EU의 돈세탁·테러지원국 블랙리스트 명단에는 북한·이란 이외에도 사우디아라비아와 리비아, 파키스탄 괌 등이 포함됐습니다.

EU 집행위는 이번 명단 발표는 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 위험으로부터 EU의 금융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돈세탁 방지 지침이 적용되는 EU 은행과 금융기관들은 블랙리스트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 의심스러운 돈 흐름을 확인하기 위해 강화된 점검을 하게 됩니다.

EU는 지난해 7월부터 발효된 돈세탁 방지 지침에 따라 돈세탁과 테러 자금 의혹이 있는 국가들에 대한 평가작업을 벌여 블랙리스트를 마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