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사우디 감산소식에 이틀째 강세…WTI 1.5%↑

SBS 뉴스

작성 2019.02.14 0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이틀째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5%(0.80달러) 오른 53.90달러에 장을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2시 45분 현재 배럴당 1.99%(1.24달러) 상승한 63.66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이날 국제유가는 3월 원유생산을 하루 평균 980만 배럴까지 감산할 것이라는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의 언급에 이틀째 힘을 받았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는 사우디가 약속한 원유생산 쿼터를 밑도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0달러 오른 1,315.10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