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서명 이틀 만에 "내년 분담금 올려야"…트럼프 압박 재개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9.02.13 20:11 수정 2019.02.13 22: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러분 오늘(13일) 8시 뉴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 말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북한에 대한 게 아니고 주한미군 이야기입니다. 우리와 미국이 주한미군의 주둔 비용을 얼마씩 분담하자고 합의한 지 이틀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에는 그 돈을 더 올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합의문에 서명한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앞으로 한국이 더 많이 돈을 부담해야 한다고 압박에 나선 겁니다.

첫 소식,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각료회의에서 증액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외교 성과로 자랑했습니다.

자신의 전화 몇 번으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추가로 5억 달러 얻어냈다며 앞으로 더 올라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전화 몇 번에 5억 달러를 더 얻어냈습니다. 왜 전에는 이렇게 내지 않았냐고 물어보니까, 아무도 그렇게 요구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분담금은 더 인상돼야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한미가 올해 분담금을 지난해보다 787억 원 인상된 1조 389억 원에 합의하고 가서명한 지 이틀 만에 나왔습니다.

내년 인상 압박에 그치지 않고 심지어 해마다 연속 인상을 기정사실화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그것보다 더 잘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5억 달러 인상에 합의했습니다. 몇 년에 걸쳐서 분담금은 더 오르게 될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한국을 방어하는데 50억 달러를 쓰는데 한국은 5억 달러만 지불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 협정이 정식 발효되기 전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인상 필요성을 언급함에 따라 당장 다음 협상부터 미국의 거센 압박이 예상됩니다.

한미의 내년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이르면 올 상반기 중 시작됩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오노영)

▶ "합의액 1조 389억" 정부 즉각 반박…내년 협상도 '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