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은 5·18단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서 몰아내야"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2.13 1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회 찾은 5·18단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서 몰아내야"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은 국회를 찾아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성토하고 이들을 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오늘(13일) 오전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4개 단체를 초청해 국민경청 최고위원회의 '마이크를 빌려드립니다'를 개최했습니다.

단체 관계자들은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요구하고, 북한군 개입설 등 5·18 폄훼·왜곡 행위에 분노를 표했습니다.

김후식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은 "한국당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만행을 저질렀다"며 "자식과 남편을 잃고서도 39년 동안 명예회복을 하지 못하고 울고 계시는 광주 어머니들 가슴에 또 칼을 꽂았다"며 입을 뗐습니다.

김 회장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세 사람을 국회에서 몰아내야 한다"며 "만약 그들이 국회의원 배지를 그대로 달고 있게 된다면 한국당 해체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만원에 대해 고소를 여러 건 했지만, 계속 광주를 폄훼하고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다닌다"며 "범죄인을 풀어놓고 재판을 하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기는데 지씨가 구속수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나아가 김 회장은 지만원 씨 등이 주장하는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광주 민주화운동 때 3천 명 이상 구속됐지만, 한 사람도 북한에서 내려온 사람은 없었다"며 "부상자 2천 명 중에서도, 사망자 167명 중에서도 단 한 명도 북한에서 내려온 사람은 없었다"고 일축했습니다.

정춘식 5·18 민주유공자유족회장은 "해당 국회의원 3명이 제명되는 그 시간까지 계속 투쟁할 것"이라며 "그 사람들이 국회에 있는 것을 우리 유족들은 볼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양희승 5·18 구속부상자회장은 "지만원은 5·18 묘지 무명열사들이 북한 특수군이라고 했지만, 유전자 검사를 해보니 희생자의 나이가 5∼7세로 나타났다"며 "북한에서 내려온 특수군이 5∼7세라는 것인지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정현애 오월어머니집 이사장은 "눈물을 흘려온 5·18 가족들에 대해 망언을 지껄이는 것은 정말 인간이라고 할 수 없다"며 "북한군 개입설을 펴는 것은 계획적·조직적으로 한 지역을 정신적으로 몰살하려는 것으로, 결코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이에 평화당은 5·18 폄훼·왜곡 처벌을 위한 법 개정에 힘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5·18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국가 차원의 6차례 조사에서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며 "거짓 선동으로 5·18의 숭고한 정신을 훼손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성엽 최고위원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발언은 망언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고 역사에 대한 도전"이라며 "5·18 왜곡 행위에 대해 최소 5년 이하 징역 등 실형 위주의 강력한 처벌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오늘 회의는 5·18 문제 대응을 위한 당내 기구인 '5.18 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와 연석회의로 열렸습니다.

평화당은 내일부터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과 전 당원 리본달기 운동을 벌이고, 5·18 관련 사진전과 토론회 등을 개최할 계획입니다.

5·18 관련 단체들은 평화당 방문에 이어 오늘 오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주요 정당 지도부와도 면담했습니다.

특히 한국당 지도부와의 면담에서는 망언 논란을 일으킨 의원 3명의 출당과 공식적인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면담 이후에는 한국당사를 찾아 규탄 항의집회를 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