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5·18 망언' 당 입장 아니다…5·18 묘역 참배 검토"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2.13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병준 "5·18 망언 당 입장 아니다…5·18 묘역 참배 검토"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과 관련해 항의차 국회를 방문한 5·18 단체 관계자들에게 거듭 사과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5·18 단체 관계자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그날 토론회에서 나온 문제 된 발언은 저희 당 입장이 아니다"라며 "광주 시민들과 5·18 희생자, 유가족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토론회에서 나온 '북한군 침투설'과 관련, "저희 당에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일부 의원 중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당의 전체적 기류나 공식 입장은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이미 여러 사법적 판단이 내려진 사안이고, 이론의 여지가 없는 것으로 저희 당은 결론 내리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5·18 단체가 징계를 요구한 데 대해 "자율적 결정을 하는 당 윤리위에 넘겨놨으니 기다려달라"고 했습니다.

이어 국회 차원의 의원직 제명에 한국당이 동참하라는 요구에 대해선 "제가 이 자리에서 쉽게 대답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의원총회에서 의결해야 하고, 원내대표가 출타 중이라 협의를 못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5·18 관련법 개정에 대해서도 "의원들과 논의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다만 청와대가 임명을 거부한 한국당 추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의 재추천 문제에 대해선 "원내에서 의원들끼리 처리하는 문제이지만, 비대위원장으로서 최대한 빨리 이 문제를 매듭지으라고 이야기하겠다"며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했으니 그에 따른 후속 조치를 빠르게 처리하도록 원내대표에게 이야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사과로 되겠습니까만 제가 별걸 다 생각하고 있다. 광주에 가서 비대위를 열고 지도부 전체가 망월동 묘역을 참배하는 것까지도 검토 지시를 해놓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당도 제대로 된 역사 인식을 갖기 위해 노력하는 당이 되려 한다. 이번에 내리는 당의 결정이 얼마나 흡족할지 모르나, 당이 내리는 조치는 미봉책이 아닐 것"이라며 "이번 일이 한국당 쇄신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