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빅뱅 승리, 버닝썬 마약유통 의혹 중국인 여성과 사진 포착

SBS 뉴스

작성 2019.02.13 16:45 수정 2019.03.04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빅뱅 승리, 버닝썬 마약유통 의혹 중국인 여성과 사진 포착
빅뱅 승리와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 유통책으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여성 일명 '애나'가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닉네임 애나라는 중국 여성은 지난해 10월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에 게재하면서 "열심히 일해야 승리 대표와 사진을 찍지. 이번주 취했다가 열일"이라면서 승리를 버닝썬의 대표라고 언급했다.

최근 MBC는 애나라는 중국 여성이 버닝썬 내에서 마약류인 알약을 공급해 왔다는 복수의 증언을 토대로 이 여성이 마약 공급의 핵심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애나는 지난해까지 클럽 버닝썬에서 MD로 일하며 버닝썬 손님을 공급하는 일을 해왔다.

특히 일부 언론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력사태의 피해자 김상교 씨를 클럽 내 성추행으로 고소한 여성도 애나였다.

김상교 씨는 최근 자신의 SNS에서 "MBC 보도로 밝혀진 바에 따르면 김상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두명 중 한명이 중국인 애나가 맞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현재 김상교 씨가 작성한 SNS 글은 삭제된 상태다.

승리는 자신은 버닝썬의 홍보 이사였을 뿐 운영진이 아니었다고 해명한 바 있고, 버닝썬과 관련된 각종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달 버닝썬 사내 이사직을 사임해 '꼬리자르기' 논란에 휘말렸다.

한편 버닝썬과 관련된 여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마약 유통 혐의를 받고 있는 닉네임 애나라는 중국인 여성을 조사할 계획이지만 아직까지 이 여성과 연락이 닿고 있지 않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독자 제보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