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트럼프 방위비 발언 반박…"합의 액수는 분명 1조389억"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2.13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트럼프 방위비 발언 반박…"합의 액수는 분명 1조389억"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폴란드에서 열리는 중동 이슈 관련 장관급 회의 참석 및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양자 회담을 위해 출국했습니다.

강 장관은 인천공항 출국 길에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양자 회담 의제를 묻자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주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평양 방문 결과에 대해 평가 의견을 좀 나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 준비 과정을 점검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의제가 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평양(6∼8일)에 이은 북미 2차 실무협상의 개최 일정과 장소 전망에 대해서는 "일정에 대해서는 미국이 발표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각료회의에서 한미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SMA) 타결과 관련해 "그들(한국)은 어제(12일) 5억 달러(약 5천627억원)를 더 지불하기로 동의했다", "전화 몇 통에 5억 달러" 등을 주장한데 대해서는 "합의한 액수는 분명히 1조389억원"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최초 요구액이었던 '1조4천400억원'이라는 수치와 혼동했을 가능성에 대해 그는 "트럼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수치에 대해 배경이 어떤지에 대해서 알아볼 필요는 있겠지만 하여튼 양국간 합의한 내용은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현지시간 13∼14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미국과 폴란드 공동주최로 열리는 '중동 평화와 안보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 참석합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