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이용자 5명 중 1명 '중독 위험'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2.13 13: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마트폰 이용자 5명 중 1명 중독 위험
작년 기준 스마트폰 이용자 약 5명 중 1명이 '과의존(중독) 위험군'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이런 내용의 '2018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습니다.

과의존 고위험군은 일상에서 스마트폰 사용을 우선시하고(현저성), 기기 이용 정도를 조절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며, 스마트폰으로 인해 생활에 장애를 겪는 경우를 뜻합니다.

이 중 1∼2가지 증상을 보이는 경우는 잠재적 위험군으로 분류합니다.

조사 대상인 만 3∼69세 스마트폰 사용자 중 '잠재적 위험군'(16.4%)과 '고위험군'(2.7%)을 합한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은 19.1%로, 2016년 17.8%, 2017년 18.6%에 이어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유아 및 아동 중에서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은 2016년 17.9%, 2017년 19.1%, 작년 20.7%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인 경우에 유·아동 자녀가 위험군에 속하는 비율이 더 높았습니다.

60대에서도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은 2016년 11.7%, 2017년 12.9%, 작년 14.2%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그러나 청소년 중 위험군 비율은 2015년 31.6%였다가 2016년 30.6%, 2017년 30.3%, 작년 29.3%로 조금씩 줄고 있습니다.

과의존 위험군이 스마트폰으로 이용하는 콘텐츠는 메신저가 가장 많이 꼽혔습니다.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게임, 뉴스 보기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작년 스마트폰 이용자의 77%는 과의존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절반 이상(52.4%)은 과의존 원인이 개인에게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작년 8∼10월 전국의 1만 가구 2만8천575명에 대한 방문면접 조사로 이뤄졌고, 신뢰수준 95%에서 표본오차는 ±0.46%입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