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하루 새 전국 꽁꽁…기습 한파에 서울 아침 -10도

SBS 뉴스

작성 2019.02.08 07:13 수정 2019.02.08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불과 하루 사이에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서울에 지금 기온은 어제(7일) 아침보다 10도 넘게 뚝 떨어진 영하 10도를 가리키고 있습니다. 이번 기습한파는 하루 이틀 더 이어지겠고, 낮에도 기온이 크게 오르지는 않겠습니다. 당장 오늘 아침 출근길 어떻게 입어야 할지 밖으로 나가보겠습니다.

전소영 캐스터 얼마나 추운지 볼이 빨간데요, 어떻습니까.

<캐스터>

보시는 것처럼 많이 춥습니다. 기습한파가 찾아왔는데요, 오랜만에 찾아온 극심한 추위라 그런지 평소에 느껴지던 추위보다 훨씬 더 춥게 느껴집니다.

지금 찬 바람이 쌩쌩 불면서 제가 미처 가리지 못한 얼굴과 볼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옷장에 넣어두셨던 두툼한 패딩과 목도리, 장갑 다시 챙겨서 따뜻하게 출근하시기 바랍니다.

현재 전국적으로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서울의 기온이 영하 10도, 파주가 영하 11.4도, 철원 영하 11도, 대관령 영하 13.7도로 어제 아침보다 대부분 지역이 10도 이상 기온이 크게 떨어져 출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경남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 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추위 속에 전국에 오늘 가끔 구름 많겠고, 경북 일부와 대구에는 건조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 미세먼지 걱정은 안 하셔도 되겠습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10도, 대구는 영하 4도에서 출발하고 있고, 오늘 낮 기온은 서울이 0도, 대전과 전주가 3도, 부산은 8도가 예상됩니다.

내일과 모레 아침도 서울이 영하 8도로,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는 모레까지 추위가 계속 이어지겠습니다.

(전소영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