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미중 무역전쟁이 원유시장 끼칠 악영향 우려"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01.14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모하메드 바르킨도 OPEC, 즉 석유수출국기구 사무총장이 미중 무역 전쟁이 원유 시장에 끼칠 악영향을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현지 시간으로 13일 아부다비에서 대서양 협의회 주최로 열린 세계 에너지 포럼에서 "무역분쟁의 장기화를 우려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요즘 미국 외에 중국과 인도가 에너지 수요 측면에서 가장 전망이 밝은 곳"이라며 "따라서 무역협상의 장기화에 따른 우리의 걱정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를 드러냈습니다.

무역 전쟁이 중국 경제성장에 심한 타격을 주면 그 충격파가 아시아 나머지 국가들로 확산하면서 원유 수요가 줄어 OPEC 원유생산국의 수익도 타격을 받을 수 있습니다.

중국은 2017년 전체 원유 수입의 18.6%를 사들이며 세계의 가장 큰 원유 수입국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미국과 중국 모두가 무역분쟁 이슈 해결을 원한다는 전제하에 양국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