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등 靑참모, 기자 상견례…"자주 뵙겠다"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1.13 14: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영민 등 靑참모, 기자 상견례…"자주 뵙겠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신임 참모들이 청와대 출입기자단과 상견례를 했습니다.

노 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기자실을 찾아 인사한 뒤 인근 식당에서 기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했습니다.

노 실장은 인사말에서 "아직 업무 인수인계 중이라 어떤 것을 말씀드리기가 조심스럽다"며 "자주 뵙겠다"고 말했습니다.

노 실장은 "예전 당 대변인을 할 때 단일기간으로 역대 최장수 대변인이었다"며 "당시 논평들을 빼지 않고 실어서 '민주당 550일의 기록'이라는 책을 내 전국의 도서관, 정치를 했던 분들에게 기증했던 기억이 난다"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강 수석은 "비서실장을 잘 도와서 제 역할을 잘 하겠다"며 노 실장이 2012년 민주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낼 당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야당 간사로 호흡을 맞췄던 이야기 등을 소개했습니다.

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하려면 민주당 정부의 성공이 필요하고 당과 의회주의가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노 실장을 잘 모시고 민주당이 의회 협치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소통하는 일만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전 회사에서도 동네 형처럼, 동네 오빠처럼 지냈으니까 저를 그렇게 생각해 주시고 전화 주시면 언제든 받겠다"고 인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