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인들 "7번째 신청…16일 방북 추진"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1.09 13:49 수정 2019.01.09 14: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개성공단 기업인들 "7번째 신청…16일 방북 추진"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개성에 두고 나온 시설을 점검하기 위해 오는 16일 방북을 추진합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정부서울청사를 찾아 통일부에 방북 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개성공단 비대위는 이날 방북신청에 앞서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방북신청 계획을 밝히고 정부에 승인을 촉구했습니다.

방북신청 일정은 오는 16일 하루이며, 규모는 1사 1인으로 산정해 모두 179명입니다.

비대위는 "그동안 여섯 차례에 걸쳐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신청을 했지만, 불허 또는 유보 결정이 내려졌다"며 "아무 대책 없이 철수한 공장의 설비 관리를 위해 방북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우리는 개성공단에 가고 싶다"며 "개성공단은 우리의 소중한 재산이며 일터"라고 방북승인을 호소했습니다.

비대위는 통일부와 협의해 방북이 허용될 경우 일정은 사흘가량이 적당하고, 방북 인원 역시 각사 기술자 등을 포함해 늘리는 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정부에 기업 생존을 위한 정당한 보상대책 수립을 요구하는 한편 남북 정부가 국제사회 설득에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