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3년간 취업 굉장히 어려워…올해 일자리 15만 개"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1.09 13: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남기 "3년간 취업 굉장히 어려워…올해 일자리 15만 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2021년까지 3년은 취업이 굉장히 어려울 수 있다"면서 "올해 일자리 15만개를 만드는 데 전력투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 참가한 청년취업 준비생들과 소통 라운드테이블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12월 고용 동향이 발표됐는데 기대에 못 미쳐 책임감을 느끼고 마음이 무겁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천663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4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지난해 8월 3천명 증가 이후 저점을 찍고 9월 이후 점차 확대됐던 취업자 증가 폭은 제조업 취업자 수가 급감하면서 4개월 만에 최소 수준으로 축소됐습니다.

그는 "제가 베이비붐 세대고 여러분은 이제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에코 세대"라면서 "2022년까지 에코 세대가 많이 늘어나고, 그 뒤로는 줄어들어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은 취업이 굉장히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에코 세대는 1979∼1992년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세대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본격적으로 노동시장에 진입합니다.

정부는 이에 대비, 2021년까지 4년간 18만∼22만명의 추가고용을 창출해 청년실업률을 8% 이하로 안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는 "그래서 정부가 특히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있다"면서 "올해 정부가 목표로 하는 일자리 15만개 만들기가 쉽지는 않겠지만, 최선을 다해 온갖 정책을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정부가 올해 민간투자가 활발히 이뤄지도록 해서 좋은 일자리가 생기게 할 것"이라며 "공공기관도 민간처럼 본격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아니지만 마중물 역할을 하게 올해 2만3천명 정도 뽑을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