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속도로 휴게소에 사회적기업 매장 설치…취약층에 일자리 제공

고속도로 휴게소에 사회적기업 매장 설치…취약층에 일자리 제공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06 0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속도로 휴게소에 사회적기업 매장을 열어 지원하고, 취업 취약계층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연말까지 전국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사회적기업 매장 입점을 마치고 신규 일자리 44개를 창출해 취약계층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지난 9월 두 기관이 발표한 '2022 고속도로 휴게소 중장기 혁신 로드맵'에서 휴게소의 공공성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를 구체화한 것입니다.

두 기관은 그동안 공공구매 등의 방식으로 사회적기업을 지원해왔지만 이 사업을 통해 사회적기업이 스스로 고용을 창출하고 판로를 확대해 자립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이미 지난 8월 도공 직영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방향 문경휴게소에 고속도로 사회적기업 1호점인 '경주제과'가 문을 열었고, 3개월간 시범운영을 거쳐 이 사업의 전국 확대가 결정됐습니다.

두 기관은 수요가 많은 제과점과 수제 소품 판매장 중심으로 교통량이 많은 경부·남해고속도로 등의 거점 휴게소에 입점시키고 있습니다.

사회적기업에 적용하는 임대료는 일반매장보다 저렴하게 받고, 자체 브랜드 이미지를 제작해 홍보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펴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저소득층, 장애인, 다문화가정 이주여성, 북한이탈주민 등 취업 취약계층 44명에게 신규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제조생산, 판매관리 등 업무를 맡는 직원은 전원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최저임금보다 20% 높은 급여를 지급합니다.

국토부는 이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 44명에게 연간 10억5천만원의 급여가 지급되고, 도공의 임대료 감면 및 운영수익으로 사회적기업에게 약 9억5천만원의 지원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