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pick] "박지성·이영표·안정환이 이해가 떨어져?"…홍명보 발언에 누리꾼 '갑론을박'

[뉴스pick] "박지성·이영표·안정환이 이해가 떨어져?"…홍명보 발언에 누리꾼 '갑론을박'

심유경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7.05 17:49 수정 2018.07.06 1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박지성·이영표·안정환이 이해가 떨어져?"…홍명보 발언에 누리꾼 갑론을박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 이사가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중계한 박지성, 안정환, 이영표 해설위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발언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홍 전무이사는 오늘(5일) 오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방송 3사 해설위원들의 노력은 느껴졌지만 제가 보는 월드컵에 관한 생각의 차이가 있다"라며 운을 뗐습니다.

이어 "저처럼 1990년대 초반부터 월드컵을 나갔던 사람과는 월드컵에 관한 생각이 다른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홍 전무이사는 "2002년 월드컵의 성공은 그 전의 선배들이 함께 만든 것으로 생각한다"며 말을 이어갔습니다.

홍 전무이사는 "3명의 해설위원의 경우 젊은 나이에 처음 나간 월드컵에서 성공하고 이후 2010 월드컵도 16강으로 성공하면서 후배들이 못하는 것에 대해 이해가 떨어진다고 본다"라고 말했습니다.

조별리그 탈락과 관련해 축구협회에 쓴소리를 한 세 명의 해설위원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보입니다.

홍 전무이사는 세 해설위원에게 현장 경험을 권유하기도 했습니다.

홍 전무이사는 "현장의 꽃은 지도자다. 감독이 현장의 꽃이다. 감독 경험을 좀 더 했으면 해설이 깊게 나오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는 말로 지도자로서 경험을 추천했습니다.

또한 "세 해설위원이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보면 가장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이다. 좀 더 현장에 와서 자기가 받은 것을 돌려주고 축구계의 발전에 힘썼으면 좋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그러나 홍 전무이사의 발언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 내기도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세 해설위원의 말에 틀린 점 없다' '축구협회 학연 지연부터 타파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