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검찰, 국세청 압수수색…권도형 '탈세 수사' 본격화

[단독] 검찰, 국세청 압수수색…권도형 '탈세 수사' 본격화

손기준 기자

작성 2022.06.15 20:46 수정 2022.06.15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상화폐, 루나 폭락 사태를 조사하는 검찰이 발행 업체의 대표인 권도형 씨의 탈세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 검찰이 최근 국세청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손기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이 최근 압수수색을 벌인 곳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입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국세청이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를 상대로 벌인 특별세무조사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해 6월부터 권 대표가 만든 해외 법인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발견하고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세청은 이후 권 대표가 코인을 거래하면서 얻은 수익을 싱가포르 법인에서 조세회피처인 버진아일랜드로 빼돌린 사실을 확인하고 소득세와 법인세 등 500억 원가량의 세금을 부과했습니다.

하지만 국세청은 검찰에 고발 조치를 하지 않았고, 특별세무조사 사실도 언론 보도를 통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하면서 권 대표의 '탈세 의혹'과 테라폼랩스의 자금 흐름을 본격적으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당시 국세청 조사에서 권 대표가 가족에게 코인을 증여해 아파트를 구입하는 등 증여세 탈루 의혹이 드러난 만큼 이 부분도 다시 조사할 방침입니다.

대검찰청이 최근 합수단에 가상화폐 관련 전문성이 있는 수사관 1명을 파견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권 대표와 테라폼랩스 측이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상화폐 지갑들의 거래 내역을 추적하기 위한 인력 보강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