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하루 확진자 58만 명…7일간 하루 평균 확진도 35만 명

美 하루 확진자 58만 명…7일간 하루 평균 확진도 35만 명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1.01 05:56 수정 2022.01.01 0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美 하루 확진자 58만 명…7일간 하루 평균 확진도 35만 명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해 12월 30일(현지 시간) 58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자체 집계 결과 이날 하루 신규 확진자가 58만여 명에 달하며 하루 전 최다 치인 48만8천 명을 넘어 다시 최다치로 집계됐다고 31일 보도했습니다.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도 30일 2주 전보다 181% 증가한 34만4천543명으로 집계되며 역시 가장 많은 숫자로 나타났습니다.

CNN도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데이터를 인용해 30일 기준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35만5천990명으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최대치 기록을 하루 만에 다시 세웠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북동부의 도시 지역에서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습니다.

수도인 워싱턴DC에선 2주 새 확진자가 9배로 늘었고, 뉴욕시에서는 7배가 됐습니다.

뉴욕주는 30일 신규 확진자가 7만4천여 명 나오며 종전 최다치를 넘어섰고, 메릴랜드주에서도 29일 가장 많은 1만870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아칸소주도 30일 팬데믹 후 가장 많은 4천970여 명의 신규 확진자를 보고했습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감염자가 2주 새 10배로 증가하면서 하루 3만 명을 넘기고 있습니다.

스키 리조트로 유명한 콜로라도주 애스펀과 브레컨리지 일대는 높은 백신 접종률에도 불구하고 최근 미국에서 가장 높은 확진자 비율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특히 검사 결과·데이터 보고에 차질이 있게 마련인 연말 휴가철인데도 이처럼 높은 수치가 나오는 것은 더 눈길을 끄는 대목이라고 NYT는 보도했습니다.

7일간의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19% 늘어나면서 8만 명을 넘겼지만(8만1천847명), 하루 평균 사망자는 5% 감소한 1천221명에 그쳤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주에선 입원 환자가 최고 수준으로 올라가면서 비상 대처에 나서고 있습니다.

병원의 부족한 의료 인력을 지원하기 위해 오하이오주는 주 방위군 1천250명을, 조지아주는 주 방위군 200명을 배치했습니다.

마이클 오스터홈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은 "앞으로 5∼6주간 미국 전역에 걸쳐 바이러스의 눈 폭풍과도 같은 전염을 계속 보게 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우리의 의료 분야는 퍼펙트 스톰(크고 작은 악재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며 조성된 대규모 위기)을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올봄 백신 보급으로 코로나19의 기세가 크게 꺾인 뒤 일부 주가 매일 발표하던 신규 확진자 집계를 1주일에 한 번씩 내놓기로 하는 등 주별로 집계 방식이 달라졌습니다.

이 때문에 미 언론들은 통계가 들쭉날쭉해지는 것을 막고 일관성을 높이기 위해 7일간의 평균치를 좀 더 신뢰할 만한 지표로 쓰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