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pick] "영원히 함께하자"…세상 떠난 반려동물 못 잊어 '영구 박제'하는 사람들

[뉴스pick] "영원히 함께하자"…세상 떠난 반려동물 못 잊어 '영구 박제'하는 사람들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작성 2017.10.27 16:28 수정 2017.10.27 1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죽은 반려동물 잊지 못해 박제하는 사람들
세상을 떠난 반려동물을 차마 떠나보내지 못해 영구 박제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26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호주에서 시작한 반려동물 박제 유행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이 유행의 중심에는 호주에서 처음으로 '동물 박제' 사업을 시작한 마크루스 미칼로위츠 씨가 있습니다.

이 박제 사업은 "당신은 죽은 반려동물을 떠나보내지 않고 살 수 있다"라는 홍보문구로 관심을 끌었습니다. 

미칼로위츠 씨는 이는 기존 박제술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액자나 틀 안에 갇혀 밋밋하게 보존되는 일반 박제와는 다르게, 우리는 그 동물 고유의 표정과 모습을 살려서 입체적으로 박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죽은 반려동물 잊지 못해 박제하는 사람들
죽은 반려동물 잊지 못해 박제하는 사람들
박제를 신청하면 다음과 같은 과정을 통해 진행됩니다.

반려동물이 살아 있을 때 주인이 가장 좋아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제출합니다. 

협의를 통해 최종 박제할 동물의 모습을 정한 뒤, 반려동물의 사체를 요구에 맞게 고정합니다. 

그다음, 동물 사체를 진공실에 넣은 뒤 영하 50도 온도에서 급속 동결시킨다고 합니다.

미칼로위츠 씨는 "보통 작은 고양이나 강아지를 박제하는 데 8주에서 길게는 12주가 소요된다"며 "고양이 보다는 강아지, 강아지 중에서도 주름이 많은 퍼그 종류가 박제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가격은 무게 4kg에 가격 1천 200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135만 원이며 10kg이 늘어날 때마다 약 17만 원이 추가됩니다.

고양이와 강아지뿐만 아니라 새, 도마뱀 등 다양한 동물의 박제가 가능하다는 미칼로위츠 씨는 1년에 약 80마리 정도 박제한다고 합니다.
죽은 반려동물 잊지 못해 박제하는 사람들
그는 "대부분 반려동물을 잃은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나를 찾아온다"며 "가격이 조금 들어도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평생 곁에 둘 수 있다는 점에서 그들은 돈을 아까워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을 '엄청난 호주 동물 보호가'라고 소개한 미칼로위츠 씨는 앞으로도 박제를 원하는 사람이 계속 생겨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Daily Mail 홈페이지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