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도입 VAR 통해 뼈아픈 페널티킥 첫 실점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6.18 23: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 첫 도입 VAR 통해 뼈아픈 페널티킥 첫 실점
▲ 18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스웨덴 그란크비스트에게 패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태극전사들이 이번 대회부터 도입된 비디오 판독(VAR) 기술 적용으로 실점하는 아쉬운 상황을 맞이했습니다.

한국은 오늘(18일) 밤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0분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에게 페널티킥으로 첫 골을 허용했습니다.

페널티 지역 내 오른쪽에서 수비하던 김민우(상주)가 빅토르 클라손(크라스노다르)을 태클로 저지하려다 넘어뜨린 상황이 빌미가 됐습니다.

이 상황이 일어난 직후 호엘 아길라르(엘살바도르) 주심은 경기를 끊지 않고 진행했으나 스웨덴 선수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VAR를 통해 문제의 장면이 다시 분석됐습니다.

결국 김민우의 파울로 판정되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습니다.

키커로 나선 그란크비스트가 오른발로 침착하게 차 넣으면서 한국 대표팀의 이번 대회 첫 실점으로 기록됐습니다.

이번 대회 변수 중 하나로 떠올랐던 VAR가 하필이면 우리나라 첫 경기 첫 실점의 빌미가 된 겁니다.

지난해 20세 이하(U-20) 월드컵부터 FIFA 주최 대회에서 시도된 비디오 판독은 ▲ 득점 장면 ▲ 페널티킥 선언 ▲ 레드카드에 따른 직접 퇴장 ▲ 다른 선수에게 잘못 준 카드 등 네 가지 상황에 적용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