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백악관 "비핵화 해법 정해진 틀 없어…트럼프 모델 따른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5.17 09: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악관 "비핵화 해법 정해진 틀 없어…트럼프 모델 따른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일괄타결식 비핵화 해법인 '리비아 모델'이 미국의 공식 방침인지에 대해 "그것이 우리가 적용 중인 모델인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북한이 리비아식 해법에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미국의 비핵화 해법이 리비아 모델인지 아니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만 이를 주장하는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나는 그것(리비아 모델)이 (정부내) 논의의 일부인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나는 그게 '특정적인 것'임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러한 견해(리비아식 해법)가 나왔다는 것은 알지만, 나는 우리가 (리비아 해법을)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것(비핵화 해법)이 작동되는 방식에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며 "대통령은 이것을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운영할 것이고, 우리는 100% 자신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의 이 같은 언급은 단계적 해법인 '이란 모델'과 대조를 이루는 것으로 평가돼온 선(先)비핵화-후(後)보상 방식의 '리비아 모델'이 아직 정부의 공식 방침으로 확정된 것이 아니라는 의미로 일단 받아들여집니다.

다만 '안보 사령탑'인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리비아식 해법 신봉자이고,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도 단계적 해법인 '이란 모델'을 "최악의 협상"으로 규정했던 단계적 해법 반대론자라는 점에서 백악관이 일단 진화를 위해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트럼프 모델'이라는 비공식적이고 유동적인 표현으로 트럼프 대통령 특유의 협상 방식인 불가측성과 모호성을 높이려 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샌더스 대변인은 "대통령은 최고의 협상가이고 우리는 그 점에서 매우 자신 있다"고 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일방적 핵포기를 강요할 경우 북미정상회담을 무산시킬 수도 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이것은 우리가 완전히 예상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대통령은 어려운 협상에 매우 익숙하고 준비돼 있다"면서 "북한이 만나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만나지 않길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 그렇다면 우리는 최대의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리는 그것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계속 전진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도 "이(북한의 반발)는 충분히 예상됐던 것"이라며 "그들이 만나기를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를 할 것이고, 만약 그들이 만나기를 원지 않는다 해도 그것 역시 괜찮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미국이 일방적 핵포기를 강요하면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김 부상은 리비아식 해법에 대해 "볼턴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 후 보상' 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니, '핵, 미사일, 생화학무기의 완전 폐기'니 하 는 주장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