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이영숙 씨 마지막 길 눈물 쏟은 외아들 "다음 세상에선…"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10.13 16:31 수정 2017.10.13 16:35 조회 재생수15,25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월호 선체 안에서 3년 만에 수습된 이영숙(54·여)씨 유해가 오늘(13일) 목포신항을 떠났습니다.

오늘 오전 목포신항에서는 이씨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영결식이 열렸습니다.

외아들 박경태(31)씨와 유족, 미수습자 가족,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선체조사위원회 관계자들이 이씨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습니다.

아들 경태씨는 다음 세상에서는 더 오래 함께하길 바라며 어머니와 작별 인사를 나눴습니다.

영결식 내내 붉어진 눈으로 입술을 꾹 닫고 감정을 참던 경태씨는 '두고 온 내 아들아, 잘 살아라. 이 못난 어미 몫까지'란 내용의 추모시를 듣고는 눈물을 쏟았습니다.

운구차는 천천히 세월호가 놓여 있는 목포신항을 한 바퀴 돌며 수습 활동을 함께한 현장 작업자들과 인사를 한 뒤 북문 밖으로 나왔습니다.

시민 중 한 명이 운구차를 향해 흰 국화꽃다발을 건넸습니다.

경태씨는 어머니의 영정 사진과 꽃다발을 양손에 꼭 붙들고 마지막 길을 함께했습니다.

그는 "빨리 보내드렸어야 하는데 너무 늦게 보내드려 불효하는 것 같다"며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 남겨진 미수습자 가족들이 외롭지 않게 찾아와 인사드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영숙씨의 장례는 친인척들이 있는 부산 부산시민장례식장에서 일반장 형태로 3일간 치러집니다.

오늘 오후부터 부산에 마련된 장례식장에서 조문객을 맞은 경태씨는 "어머니와의 예상치 못한 이별이었고 장례식을 앞둔 어젯밤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장례식장에는 국무총리실 이상식 민정실장이 국무총리 지시로 조문을 와서 "할 수 있는 지원을 다하겠다"며 유가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유가족들은 모레(15일) 오전 발인을 마친 후에 인천가족공원에 마련된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에 고인의 유해를 안치합니다.

이씨의 유해는 올해 5월 22일 세월호 3층 선미 좌현 객실에서 구명조끼를 입은 채 발견됐습니다.

세월호 미수습자 9명 중 이영숙씨와 조은화·허다윤양, 단원고 고창석 교사의 유해만 선체와 침몰 해역에서 수습됐습니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단원고 남현철·박영인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씨·혁규군 부자 등 5명의 유해를 찾기 위해 선체와 사고 해역을 수색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