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맘충' 소리에 고통받는 엄마들…이러지도 저러지도

서현빈 인턴, 이은재 에디터, 최재영 기자

작성 2017.09.09 14:14 조회 재생수17,6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SNS에 '#맘충소리들을까봐, #맘충안되려고부단히노력중' 등의 해시태그가 수백 개 등장할 정도로 이 단어에 고통받는 어머니들이 늘어났습니다.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 사람들까지 ‘맘충’이라는 단어의 폐해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 단어에는 심지어 여성 비하의 의미까지 담겨있습니다. 단지, 아이와 함께 다닌다고 부당한 시선을 받아선 안됩니다. 

기획/최재영, 이은재  구성/서현빈 인턴  그래픽/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