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조폭과 싸운 마누라

우탁우 인턴, 하대석 기자

작성 2017.02.15 21:46 수정 2017.02.20 11:27 조회 재생수11,74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인터뷰#스브스우와#스브스훈훈
32년 간 형사활동을 하면서 조직폭력배를 주로 수사해온 김복준 형사. 폭력배들은 김복준 형사 뿐만 아니라 그의 아내와 딸에게까지 협박을 일삼았고 가족들은 점차 피폐해져갔습니다. 하지만 아내는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협박에 담담해지고, 되려 협박전화에 당당하게 맞받아치면서 남편을 제대로 내조합니다.

기획 하대석, 우탁우 인턴 / 그래픽 조상인 인턴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