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처 못 믿겠다"…네티즌이 새 지진 알림시스템 개발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6.09.20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안전처 못 믿겠다"…네티즌이 새 지진 알림시스템 개발
최근 열흘 사이 경주 지역에 강진이 잇따라 발생했지만 이를 신속히 알려야 하는 국민안전처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 비판을 사고 있습니다.

한 개발자가 인터넷 메신저와 집단지성을 이용해 지진 관련 이상 상황을 신속히 알릴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클리앙'에 따르면 '이프로부족'이라는 한 개발자는 규모 4.5 지진이 난 어제 저녁 '지진나면 텔레그램으로 알림 받기'라는 글로 자신이 개발한 프로그램을 소개했습니다.

이 개발자는 지진동이 느껴지면 최단시간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텔레그램'으로 알림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했습니다.

'지진희알림'이라는 이름의 이 시스템은 텔레그램을 스마트폰에 설치하고 가입주소(https://telegram.me/jijinhee_noti)로 들어가면 가입할 수 있습니다.

그는 인터넷 사용자들이 지진이 나면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게시판 중 탤런트 '지진희' 갤러리에 집중적으로 글을 올린다는 점에서 착안했습니다.

지진희의 이름 앞이 '지진'이라는 점을 이용한 일종의 언어유희를 지진 알림에 사용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개발자가 어제 지진희 갤러리를 분석한 결과 지진이 발생한 오후 8시33분에서 불과 1분이 지난 8시34분에 첫 지진 관련 글이 올라왔습니다.

2분이 지난 8시35분까지 지진희 갤러리에 올라온 글은 50개가 넘어섰습니다.

지진희 갤러리에 이렇게 폭발적으로 글이 올라오는 일은 사실상 지진이 발생했을 때 이외에는 없습니다.

이 개발자는 지진희 갤러리를 30초마다 검사해 1분 안에 글 20개가 올라오면 이상 상황으로 간주해 즉시 텔레그램으로 알림을 보내는 시스템을 구현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이번 지진에 적용할 경우 지진 발생 후 최소 2분 이내에 이 서비스에 가입한 이들에게 '이상 상황이 발생했다'는 알림이 전해지는 셈입니다.

장점은 무엇보다도 신속하다는 점입니다.

국민안전처는 어제 지진 긴급재난문자를 지진 발생 12분이 지난 후에야 발송했습니다.

지난 12일 규모 5.8 지진이 발생했을 때도 '늑장' 발송해 호된 비판을 받았습니다.

물론 한 개인이 개발했기에 한계도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지진희 갤러리에 다른 이유로 글이 1분 안에 20개 이상 올라온다면 '오보'를 낼 수도 있습니다.

아울러 정확히 어디에서 지진이 났는지도 알릴 수는 없습니다.

개발자는 이런 단점이 있지만, 무엇보다 지진 관련 이상 상황을 정부의 시스템보다 빨리 알릴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프로그램을 공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분을 드러내기 꺼린 이 개발자는 "지진이 일어나면 TV 뉴스 속보나 국민안전처 재난 문자메시지 보다 지진희 갤러리에 올라오는 글이 더 빠르다는 인터넷에서 떠도는 우스갯소리를 실제로 구현했다"고 개발 취지를 전했습니다.

그는 "이런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에 우선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더 나은 해결책이 나오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이 '지진희알림' 텔레그램 채널은 오늘 오후까지 모두 500여명이 가입한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