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막말' 최순실 모녀· '특혜입학' 최경희 전 총장 고발돼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6.10.23 19: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이화여대 특혜입학 의혹과 관련해 최경희 전 이대 총장과 최 씨 모녀가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그제 최 전 총장과 최 씨 모녀를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대책위는 고발장에서 최 씨가 원칙대로 학사 관리를 하려 한 이대 체육과학부 함 모 교수를 찾아가 폭언하고 이후 학교 측에 요구해 실제로 함 교수가 지도 교수직에서 쫓겨났다고 주장하면서 최 씨를 협박죄 등으로 처벌해달라고 했습니다.

이 단체는 또 신입생 선발 관련 규정을 어기고 입학 원서 마감 이후 아시안게임 승마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유라 씨를 합격시킨 최 전 총장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대책위는 SNS에 "돈도 실력이야.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유라 씨도 모욕죄로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검찰은 고발장 내용을 검토하고 사건을 배당할 계획입니다.

만일 이번 고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의 미르·K스포츠재단의 설립 및 모금, 기금 유용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에 배당되면 검찰수사가 확대될 수 있어 주목됩니다.

다만 대책위의 고발 내용이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과 직접적 관련성이 있다기보다는 이대의 학사 운영에 관한 것이라는 점에서 서울서부지검에 사건이 이첩될 가능성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