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재차관 "5월 물가 5%대 전망 제기…내주초 민생대책"

기재차관 "5월 물가 5%대 전망 제기…내주초 민생대책"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5.26 0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재차관 "5월 물가 5%대 전망 제기…내주초 민생대책"
내주 발표될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근 14년 만에 5%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런 부담을 일부라도 완화하고자 내주 초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2차 경제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방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일부에서는 다음 주 발표될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월 수준을 넘어서 5%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면서 "인플레이션으로부터 민생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지금 경제팀에게 주어진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대가 나온다면 2008년 금융위기 직전 이후 근 14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를 의미합니다.

방 차관은 "국민께 가장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식료품·외식 등 생활 물가 안정과 주거·교육비 등 생계비 경감 노력이 시급하다"면서 "당장 실행할 수 있는 과제를 중심으로 민생안정 대책을 마련해 다음 주 초에는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방 차관은 "이번 민생안정대책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체감도 높은 민생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그는 "대외 요인이 국내 물가상승 압력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원자재와 국제 곡물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주요 곡물 자급기반 구축과 안정적 해외공급망 확보 등 식량안보 강화 노력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통·물류 고도화, 공정한 시장 경쟁 질서 확립 등 구조적 물가안정 방안도 함께 강구할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회의에선 농축수산물과 에너지, 통신 등 분야별 물가 안정 과제들이 중점 논의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